2020.06.03 (수)

  • 맑음속초22.3℃
  • 맑음28.0℃
  • 맑음철원26.4℃
  • 맑음동두천24.7℃
  • 맑음파주23.6℃
  • 맑음대관령23.7℃
  • 안개백령도15.1℃
  • 맑음북강릉25.7℃
  • 맑음강릉28.2℃
  • 맑음동해23.1℃
  • 맑음서울26.1℃
  • 맑음인천21.1℃
  • 맑음원주26.5℃
  • 맑음울릉도22.0℃
  • 맑음수원26.2℃
  • 맑음영월26.8℃
  • 맑음충주27.7℃
  • 맑음서산21.5℃
  • 맑음울진23.7℃
  • 맑음청주28.5℃
  • 구름조금대전27.8℃
  • 맑음추풍령27.5℃
  • 맑음안동28.2℃
  • 맑음상주28.7℃
  • 맑음포항30.5℃
  • 구름조금군산23.2℃
  • 구름조금대구29.8℃
  • 맑음전주26.6℃
  • 구름많음울산27.5℃
  • 구름많음창원24.4℃
  • 구름조금광주25.4℃
  • 구름많음부산23.4℃
  • 흐림통영23.1℃
  • 구름조금목포24.0℃
  • 흐림여수22.3℃
  • 안개흑산도17.7℃
  • 흐림완도21.6℃
  • 구름많음고창25.2℃
  • 구름많음순천23.4℃
  • 맑음홍성(예)22.7℃
  • 비제주21.2℃
  • 흐림고산19.9℃
  • 흐림성산21.0℃
  • 박무서귀포20.4℃
  • 구름조금진주24.9℃
  • 맑음강화18.3℃
  • 맑음양평26.6℃
  • 맑음이천26.8℃
  • 맑음인제26.9℃
  • 맑음홍천26.9℃
  • 맑음태백24.6℃
  • 맑음정선군26.1℃
  • 맑음제천26.0℃
  • 구름조금보은26.8℃
  • 맑음천안26.4℃
  • 구름많음보령21.4℃
  • 구름많음부여24.3℃
  • 구름조금금산27.0℃
  • 구름조금26.8℃
  • 구름조금부안25.5℃
  • 구름조금임실25.7℃
  • 구름조금정읍25.1℃
  • 구름조금남원27.5℃
  • 구름조금장수25.2℃
  • 구름조금고창군25.6℃
  • 구름많음영광군25.2℃
  • 구름많음김해시25.2℃
  • 구름많음순창군26.6℃
  • 구름많음북창원25.2℃
  • 구름많음양산시25.1℃
  • 구름많음보성군22.8℃
  • 구름많음강진군23.2℃
  • 구름조금장흥22.5℃
  • 흐림해남23.9℃
  • 구름많음고흥22.5℃
  • 구름많음의령군26.4℃
  • 구름조금함양군27.8℃
  • 구름조금광양시24.3℃
  • 구름조금진도군21.9℃
  • 맑음봉화25.0℃
  • 맑음영주26.2℃
  • 맑음문경27.4℃
  • 맑음청송군28.3℃
  • 맑음영덕26.2℃
  • 맑음의성28.7℃
  • 맑음구미29.0℃
  • 맑음영천28.2℃
  • 구름조금경주시29.6℃
  • 맑음거창27.5℃
  • 구름조금합천26.7℃
  • 구름많음밀양26.1℃
  • 구름조금산청25.4℃
  • 흐림거제22.9℃
  • 구름많음남해23.1℃
[일요특집] 양산 상북 출신 동양화가 설파 안창수(75) 화백의 인생드라마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양산뉴스

[일요특집] 양산 상북 출신 동양화가 설파 안창수(75) 화백의 인생드라마

퇴직 후의 삶이 그림으로 승화되어 인생 다모작으로 이어지고 있다.
100세 시대를 대표적으로 살아가고 있는 그의 드라마틱한 열정은 끝이 없어 보인다.

1512910305335 (1).jpg

설파 안창수, 동양화가

 

안창수 화백은 양산시 상북면 소토리에서 태어났다.

 

그리고 그는 한국수출입은행에서 평생을 은행원으로 일했다.

 

안창수 화백이 그림에 관심을 갖기 시작한 것은 30년간 다닌 은행을 정년퇴직 하면서이다.

 

서울 생활을 접고 귀향하면서 부터다, 2003년 만 58세로 퇴임해 고향 양산으로 돌아왔다.

 

그 후 약 2년간의 고심 끝에 60세에 그림을 시작했다.

 

IMG_4728.JPG

 

지금은 세계에서 손꼽히는 동양화가로 이름을 떨치고 있다.

 

동양화가 雪波 안창수(75). 그는 변신에 성공 했다. 은행에서 전문금융인으로 정년퇴직한 후에 그림을 배우고 그려서 명실공히 화가로 명성을 떨치고 있는 것이다.

 

안 화백은 자신의 잠재력을 스스로 파헤쳐낸 도전과 노력에 성공한 대표적인 인물이다.

 

그의 화실은 양산시 동면 금산리에 있다. 화실에는 먹물과 물감 냄새가 가득하다. 그의 인생 이모작의 노력과 땀과 정신이 흠뻑 배어있다.

 

평생을 은행원으로 취미생활도 없이 일에만 묻혀 살아 온 그에게 퇴직은 너무나 강한 허탈감을 주었다.

 

불교와 유교경전을 읽으며 소일하던 그는 여가 삼아 서예를 시작하면서 인생의 큰 전환점을 맞이하게 되었다.

 

화가의 길로 들어선 동기가 부여된 것이다. 경전을 베껴 쓰며 붓과 친해진 지 6개월쯤 됐을 때, 때마침 부산에서 닭 그림전을 한다는 소식이 들려 왔다.

 

이변정취.JPG

 

전율이 일어났다. 도전해 보고 싶은 강한 충동으로 서둘렀지만 꼼꼼하게 준비를 했다.

 

본인이 닭띠이기도 하고, 그해가 마침 당시 닭띠해이기도 해서 재미있게 그렸다고 한다.

 

그러나 반응은 상상외로 크게 나다탔다. 주변의 여러 지인들이 서로 한 장씩 그려달라고 난리가 날 정도였다.

 

IMG_3393.JPG

 

이를 경험한 안 화백은 제대로 된 그림 공부를 해보고 싶은 욕구가 생겼다. 지인들의 권유도 대단했다.

 

이에 큰 용기를 얻어 그는 급기야 중국 유학길에 오르고 만 것이다. 2005년 만 60세 나이, 화가로서의 첫 발을 내렸다.

 

60의 나이에 배낭 하나 메고 중국으로 간 “설파

 

동양화 공부를 하려면 역사가 있는 중국에서 해보자는 생각에 배낭 하나 둘러메고 낮선 중국땅을 밟았다.

 

그림에 관련된 학교마다 무작정 찾아다니며, 교수들에게 사정을 설명했다.

 

그림을 배우고 싶어 한국에서 왔다며 백발나이에 교수들을 찾는 설파의 모습을 그들은 의아스럽다는 듯 바라보았다.

 

일주일쯤 이 지났을 무렵 그에게 희소식이 전해졌다. 중국의 한 교수가 휴대폰에 저장해 간 그의 그림을 보고 추천서를 써준다고 연락이 온 것이다.

 

우여곡절이지만 운 좋게 항저우에 있는 중국미술대학에서 본격적인 그림 공부를 시작하게 되었다.

 

그러나 중국 유학생활은 만만치가 않았단다, 좁은 기숙사에서 지내며 하루 세끼를 학교식당에서 해결 하면서 그림과 사투를 벌였다.

 

아침 8시 낮 12시까지 수업, 그리고 부터는 밤늦게 까지 그림에 푸욱 파묻혀 살았다.

 

하루 종일 쉼 없이 그림을 그리다 보니 손가락에 마비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무서운 생각도 들었다. 그때 그의 스승께서는 한마디의 사례를 들어 그를 다시금 정신적으로 재 무장 하게 했다.

 

그의 스승은 이르기를 “청나라의 대표적인 화가 금농은 쉰이 넘어 붓을 잡았다. 그는 예순이 넘어 대나무를 그리기 시작했다며, 일러 주었고, 또 미국의 최고 민속 화가로 꼽히는 그랜드마 모제스는 70살까지 10남매를 키운 주부로 살다가 그림을 그리기 시작해 101살 까지 살면서 1600여 작품을 남겼다.”말해주었다.

 

일본에서도 주목받는 화가로 알려지기 시작

 

불굴의 노력은 늦깎이로 시작된 절실함에서 피어났다. 피나는 노력은 서서히 빛을 보기 시작했다.

 

각종 수상의 성과가 나오기 시작한 것이다. 그리기 공부를 시작한지 6개월 만에 중국 호모배 전국서화대전에서 닭그림으로 입선했다.

 

IMG_4739.JPG

 

이어서 다음해에는 임백년배 전국서화대전 1등상(호랑이)과 중화배 전국서화예술대전 금상(독수리)을 수상하는 큰 영광을 안았다.

 

IMG_3009.JPG

 

중국 사회에 떠오르는 다크호스로 급부상하고 있었다. 6개월만 공부하고 돌아오리라는 첫 계획이 한순간에 사라지고 그 후 2년의 세월이 흘렀다. 

 

설중맹호하산도73x59cm.JPG

 

비행거리로 2시간도 되지 않는 고국이지만 2년 동안 한 번도 들리지 않고 오로지 그림에만 최선을 다했다. 그것은 믿어주고 응원해주는 가족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드디어 중국에서의 유학 생활을 청산하고 귀국했다. 그리고는 한 달 뒤 다시 일본교토조형미술대학으로 두 번째 유학을 떠나 6개월간 일본 화풍을 배웠다.

 

역시나 그의 노력의 결과는 일본에서도 빛이 났다. 소화미술대전에서 “목련”으로 입선하였다, 그리고 전국수묵화수작전에서 입선 3회, “갤러리수작상”, “남일본신문사상”, 한국인 최초로 “닭그림”으로 “외무대신상”을 수상하여 주목을 받았다.

 

IMG_4686.JPG

 

이어 전일전에서 “붓꽃”으로 “예술상”, “호랑이” 등 으로 “준대상”을 차지하였다. 그리고 국제중국서화교류전에서 2번의 “문화공로상”을 받았다. 2011년 일본 수묵화 교육용 화집에 작품이 실렸을 만큼 인정받는 화가로 큰 변신을 거듭했다.

 

마침내 다시 한국으로 귀국하여 한국 미술계에 놀랄만한 이변을 이어갔다.

 

신사임당미술대전에서 “포도” 등으로 특선을 했다. 2009년 서울 인사동에서 처음 연 개인전은 지난해까지도 15회나 열렸다. 일본과 미국 등 단체전시회에 많은 참가를 했다.

 

“설파”의 그림은 수묵 바탕에 채색을 입혀서 화려하다. 그리고 뛰어난 감각적인 것이 특징이다.

 

IMG_4743.JPG

 

한국 미술계에서 유명한 평론가들은 말한다. “전통적인 남종 문인화를 대체하는 새로운 표현”이다. “농담의 변화가 다양하고 색채의 화려함이 뛰어나서 나타나는 작업의 결과물은 전통적인 운필과 색채 사용에 더하여 서구적인 조형방법까지도 운용하고 있다.”고도 평한다.

 

이것은 전통 방식에 국한시키지 않고 자신만의 독특한 화풍을 나타내고 있다는 것으로 이해가 된다.

 

IMG_4740.JPG

 

또한 “설파”가 가지고 있는 특징은 다작(多作)이다. 손놀림이 아닌 붓놀림이 빠르다.

 

남들 한 장 그리는 시간에 세 장이나 그릴만큼 빠르다. 속도감과 자신감이 화려하게 표현되는 순간 순간이다. 다작은 어느 화인 보다 뛰어난 설파만이 가진 스타일이다.

 

IMG_4746.JPG

 

다작의 힘은 설파의 작품세계를 폭넓게 한다. 한해에 2차례 이상 개인전을 열 수 있는 것은 다작의 저력이다.

 

설파는 다작의 힘으로 고향 양산에 필요한 곳에 많은 작품을 기증하고 있다.

 

IMG_4058.JPG

 

이러한 어렵고 힘든 일을 어떻게 그는 이루어낼까? 새벽부터 자정이 될 때까지 먹을 갈고 붓을 움직이는 것이 그에게는 즐겁게 느껴진다고 서슴없이 말하고 있다. 

 

그것은 환갑에 만난 죽마고우(竹馬故友)”라는 것이다. 묵가필무(墨歌筆舞)인 것이다.

 

고령의 나이에도 불구하고 본격적으로 활동을 하고 있는 “설파” 안창수 화백, 영화에도 출연했다.

 

2017년 이준익 감독의 ‘박열’에서 문무대신으로 열연을 했다. 연이어 TV 공익광고에서 ‘폐지줍는 할아버지 등의 역할도 했다. 국내 여러 곳에 초청강연 또한 열강이다.

 

퇴직 후의 삶이 그림으로 승화되어 인생 다모작으로 이어지고 있다.

 

지금도 그림이 제일 좋다는 안 화백, 작품 활동과 함께 후진 양성에도 힘을 쏟고 있다. 부산대학교 양산캠퍼스 평생교육원에서 강좌를 맡고 있으며, 개인교습도 한다.

   

앞으로도 더 많은 일들을 하고 싶다는 그는 책을 발간한 후 유럽 진출도 꿈꾸고 있다. 한국의 수묵화가 사군자 위주로 정체된 감이 있어 안타깝다는 안 화백은 한국화를 발전시키고 세계에 알리는 데 기여하겠다고 한다. 

 

100세 시대를 대표적으로 살아가고 있는 그의 드라마틱한 열정은 끝이 없어 보인다.

 

[화실]    경남 양산시 동면 금오7길 9-13(안창수동양미술연구소)
TEL       055-374-3280
Mobile  010-3768-3280
E-mail   cssahn@naver.com
BLOG    blog.naver.com/cssahn
SNS    facebook.com/cssahn

 

[학력] 

부산고, 연세대학교 경제학과, 일본나고야대학원 졸업(석사),
중국미술대학원 2년 수료, 일본경도조형예술대학 수학

 

[경력]

한국수출입은행 정년퇴임, 대우조선해양공업주식회사 고문
대한민국 국사편산위원회 사료조사 의원

 

[화력] 

일본전국수묵화수작전 외무대신상, 일본전일전 준대상

중화배전국서화예술대전 금상, 중국임백년배 전국서화대전 1등상
국제중국서화전 문화공로상
연세대 “자랑스런 연상인상”, 부산고 “청조인상”
대한민국신문기자협회 등 주관 “한국을 빛낸 자랑스런 한국인 대상”
이준익 영화감독의 “박열”에서 문부대신으로 데뷔, CD등으로 활동

개인전 15회(국립백두대간 초청 호랑이전외 서울, 부산, 양산등)

 

[현재]

일본전국수묵화미술협회 회원, 무감사
국제중국서법국화가협회 이사 겸 초대작가

부산대학교 평생교육원 강사, 한국서가협회 양산지부장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