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5 (화)

  • 흐림속초10.2℃
  • 구름많음12.2℃
  • 맑음철원8.9℃
  • 맑음동두천6.5℃
  • 구름많음파주7.4℃
  • 맑음대관령6.0℃
  • 맑음백령도10.1℃
  • 비북강릉10.2℃
  • 흐림강릉10.9℃
  • 흐림동해10.4℃
  • 구름많음서울9.3℃
  • 구름조금인천8.7℃
  • 구름조금원주10.2℃
  • 구름조금울릉도10.2℃
  • 구름많음수원7.4℃
  • 구름많음영월12.4℃
  • 구름많음충주9.5℃
  • 흐림서산4.7℃
  • 흐림울진11.0℃
  • 구름많음청주10.3℃
  • 흐림대전9.5℃
  • 흐림추풍령10.1℃
  • 구름많음안동12.8℃
  • 흐림상주11.8℃
  • 비포항15.9℃
  • 구름많음군산6.9℃
  • 구름많음대구13.2℃
  • 맑음전주8.5℃
  • 비울산13.2℃
  • 흐림창원15.2℃
  • 맑음광주10.2℃
  • 흐림부산15.3℃
  • 흐림통영16.5℃
  • 구름조금목포11.4℃
  • 맑음여수16.2℃
  • 구름많음흑산도13.5℃
  • 구름조금완도12.7℃
  • 맑음고창7.4℃
  • 맑음순천9.7℃
  • 구름조금홍성(예)4.9℃
  • 맑음제주16.4℃
  • 구름많음고산15.5℃
  • 구름조금성산14.0℃
  • 구름많음서귀포16.3℃
  • 구름많음진주12.1℃
  • 구름많음강화6.2℃
  • 구름많음양평10.9℃
  • 구름조금이천9.4℃
  • 맑음인제11.1℃
  • 맑음홍천8.9℃
  • 흐림태백7.3℃
  • 맑음정선군10.9℃
  • 구름조금제천11.4℃
  • 흐림보은8.8℃
  • 맑음천안7.1℃
  • 맑음보령6.5℃
  • 흐림부여5.6℃
  • 흐림금산6.3℃
  • 맑음부안6.6℃
  • 맑음임실4.7℃
  • 맑음정읍6.2℃
  • 맑음남원7.2℃
  • 흐림장수4.6℃
  • 구름많음고창군5.4℃
  • 맑음영광군6.0℃
  • 흐림김해시15.6℃
  • 맑음순창군5.7℃
  • 흐림북창원13.5℃
  • 흐림양산시15.0℃
  • 구름조금보성군11.0℃
  • 맑음강진군10.6℃
  • 맑음장흥10.5℃
  • 맑음해남11.7℃
  • 구름많음고흥9.6℃
  • 흐림의령군14.7℃
  • 흐림함양군9.0℃
  • 구름조금광양시14.7℃
  • 맑음진도군12.5℃
  • 맑음봉화11.4℃
  • 구름많음영주10.5℃
  • 구름많음문경11.6℃
  • 맑음청송군11.9℃
  • 흐림영덕11.9℃
  • 구름많음의성13.9℃
  • 흐림구미13.7℃
  • 구름조금영천13.4℃
  • 흐림경주시13.5℃
  • 흐림거창9.3℃
  • 흐림합천11.8℃
  • 흐림밀양15.0℃
  • 흐림산청10.4℃
  • 흐림거제17.2℃
  • 구름조금남해14.5℃
심상도 문화박사의 화요 칼럼/홍룡폭포와 랑견관음 참배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고/칼럼

심상도 문화박사의 화요 칼럼/홍룡폭포와 랑견관음 참배

20190902_162255_HDR[1].jpg

 

동남문화관광연구소 소장 관광경영학 박사 심 상 도

심상도교수.PNG

 

홍룡폭포는 양산팔경 제4경으로 그 아름다움을 자랑하고 있는데, 상중하 3단으로 구성되어 있고, 홍룡사 주차장에 차를 대놓고 가홍정을 지나 절 오른쪽 산신각 앞의 계단을 조금 올라가면 된다. 

 

입구의 2단 폭포와 3단 폭포는 무지개 다리 위에서 잘 보인다. 삼층 비류가 흘러 내리는 상층은 높이가 80척이요, 중층은 높이가 46척, 하층은 높이가 33척이다. 전국의 폭포 중에서 이렇게 쉽게 접근할 수 있는 폭포는 거의 없다. 특히 비가 많이 온 직후에 가면 엄청난 분량의 폭포수가 쏟아져 장관을 이룬다. 전국에서 많은 불자와 관광객이 방문한다.

 

양산시청에서 팔경을 선정할 때 자문위원으로 참가하여 인연을 맺은 바 있어 홍룡사와 홍룡폭포를 구경할 때마다 유심히 관찰한다. 이를 계기로 2002년 6월에 논문을 한 편 썼다. 이 칼럼을 쓰기 위하여 9월 2일 오후에 방문하였는데, 가랑비가 내리며 안개가 끼어 운치가 있었다. 비가 와서 물이 많이 떨어졌다. 

 

가을 장마라고 하는데, 앞으로 며칠간 비가 더 오면 제대로 된 폭포를 구경할 수 있을 것이다. 구경을 하고 주차장으로 내려오는데, 한 부부가 다가오며 폭포가 어디에 있느냐고 물어 자세히 안내해주었다.

 

한국관광공사는 ‘시원한 폭포여행’이라는 주제로 2015년 8월에 가볼 만한 국내 관광지 8곳을 선정해 7월 24일 발표한 바 있다. 여기에 양산퍌경인 홍룡폭포가 선정되었다. 한국관광공사에서 추천한 관광지는 무릉계곡(강원 동해), 무주채폭포(경기 가평), 홍룡폭포(경남 양산), 내연산 12폭포(경북 포항), 수락폭포(전남 구례), 직소폭포(전북 부안), 금산 12폭포(충남 금산), 용추·수옥폭포(충북 괴산) 등이다. 전국에 내놓아도 손색이 없는 멋진 폭포로 접근성도 좋다.

 

한국관광공사는 폭포수가 시원하게 쏟아지는 장관을 즐기고 싶다면 경남 양산시 홍룡폭포, 강원 동해시의 무릉계곡, 경북 포항시 내연산 12폭포, 충남 금산군 금산 12폭포를 가보라고 추천하였다. 

 

홍룡폭포는 고즈넉한 암자와 폭포가 만들어내는 무지개로 유명하고, 무릉계곡은 신선이 노닐었다는 무릉도원에서 이름을 따왔을 정도로 경치가 수려하다. 내연산 12폭포는 12개의 각기 다른 개성을 지닌 폭포를 돌아다니며 구경하는 재미가 있다. 금산 12폭포를 대표하는 죽포동천폭포는 20m 높이에서 떨어지는 물줄기가 장관을 이룬다.

 

20190902_164004_HDR[1].jpg

 

양산시는 홍룡폭포 계곡이 행락철 주차공간 부족으로 심각한 주차난이 발생하고, 쓰레기를 무단 투기하는 것을 막기 위하여 2016년 말까지 주차장 조성, 휴식공간 확보 등의 사업을 실시했다. 홍룡사 계곡을 방문하는 관광객들의 무질서로 인해 양산 8경과 양산시의 이미지까지 훼손되는 현상을 방지하기 위하여 투자를 했다.

 

양산시비 5억 원, 농림축산식품부의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인 ‘대석권역단위 종합개발사업비’ 중 마을공동주차장 정비사업비 3억 원 등 총 8억 원을 투입하여 주차장을 증설하였다. 대형 3대, 일반 73대, 여성 배려형 11대, 장애인 4대로 홍룡사까지 버스는 진입할 수 없다. 절 입구에 승용차는 주차할 수 있는데, 단체관광객은 홍룡사 계곡 입구 주차장에서 절까지 한참 걸어가야 한다. 피서철에는 절까지 승용차 진입도 차단한다.

 

오근섭 전 양산시장이 2008년 5월 31일에 준공한 범종 모양의 화장실이 홍룡사 계곡의 명물이다. 통도사 극락암의 경봉 대선사가 절의 화장실은 근심을 해결하는 곳이어서 해우소(解憂所)라 명명한 바 있다. 범종 모양의 화장실에서 은은한 범종 소리를 들으며 근심을 내려놓으면 된다.

 

20190902_164546[1].jpg

 

그린벨트 내 주변 환경 정비사업을 위한 사업비 1억 6,800만 원을 추가 확보하여 주차장 주변에 투자하였다. 개발제한구역 관리계획에 의한 녹지공간 2,300㎡를 관광객들의 휴식공간으로 조성하여 정자, 운동기구 등을 설치하였다. 가까운 거리에 있는 편백숲과 연계하여 힐링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하고, 천성산 등산로(3km)를 정비하였다. 

 

편백숲까지 가는 등산로 주변에 불법적으로 텐트를 치고 장기 거주하는 사람들이 있어 문제다.

 

9월 2일 오후에 방문했을 때 안개가 낀 상태에서 폭포는 물이 많이 떨어져 사진찍기 좋았다. 폭포 바로 옆에 관음전이 있으며, 오른쪽으로 다리를 건너가면 야외에 불상이 놓여있어 저절로 경건한 신심이 생긴다. 맑은 날에 방문하면 영롱한 무지개를 볼 수 있다.

 

물이 떨어지면서 생기는 물보라가 사방으로 퍼진다. 이때 물보라 사이로 무지개가 보인다. 무지개 홍(虹) 비올 롱(瀧)을 써서 홍롱사라 하였다. 일주문은 ‘홍롱사(虹瀧寺)’로 표기돼 있다. 

 

한편 물이 떨어지며 무지개가 생기고, 그 형상이 선녀가 춤을 추는 것 같고 황룡이 욱일승천하는 것 같다고 하여 이름이 무지개 ‘홍(虹)’ 자와 용 ‘룡(龍)’자를 써서 홍룡사로 하였으며, 폭포는 홍룡폭포라 불렀다. 

 

또 기암괴석이 폭포수가 떨어지는 뒷면에 우뚝 서 있어 물이 바위에 부딪혀 거슬러 튀어져 그 물보라가 수십 척의 사방으로 날아 퍼지니 옥을 뿜어내는 듯 구슬이 튀어나오는 듯하다.

 

사명(寺名)에서 터에 이르기까지 물과 깊게 관련된 홍룡사는 관음도량이다. 폭포 옆으로 백의관음(白衣觀音), 랑견관음(蒗見觀音)이 봉안된 관음전이 있다. 선방으로 이용하고 있는 무설전에는 천수천안관음보살이 봉안되어 있다. 

 

홍룡사의 랑견관음보살은 폭포에 현현(顯現)한다고 한다. 1천여 년 동안 감로수를 쏟아낸 폭포 바로 옆에 관음전이 들어선 것은 어찌 보면 당연한 일이 아닌가 싶다.


‘랑(蒗)’은 폭포, 운하를 뜻하는 말로 ‘랑(낭)견’이란 말 그대로 ‘폭포를 바라보고 있는 보살’을 뜻한다. 그러므로 폭포에만 존재한다는 ‘랑(낭)견관음’은 폭포가 모든 것을 씻어내리듯 중생의 번뇌를 씻어주는 역할을 함으로써 중생의 생각을 맑게 한다. 

 

특히 백의관음과 함께 나란히 앉아 있는 랑견관음은 한국불교에선 유일하게 폭포를 안고 있는 홍룡사에서만 볼 수 있는 관음보살이다.

 

임진왜란 때 불에 타 수백 년 동안 절터만 남아 있다가, 1910년대에 통도사 승려 법화(法華)가 중창하였다. 홍룡사는 1930년경에 유영식이란 승려가 세운 조그만 암자였으나 그 후 우동범이라는 스님이 낡은 사찰을 헐고 대웅전을 지어서 내려오고 있다. 1970년대 말 우광(愚光)이 주지로 부임한 뒤 중건과 중수를 거듭하여 오늘에 이른다. 재단법인 선학원서 운영하고 있다.

 

홍룡사는 신라 문무왕 13년(661∼681) 원효(元曉) 대사가 창건하였다. 원효대사가 천성산 화엄벌에서 당나라에서 온 제자 1천 명에게 화엄경을 설법할 때 낙수사(落水寺)라는 이름으로 창건하였다. 

 

그 당시 승려들이 절 옆에 있는 폭포에서 몸을 씻고 원효대사의 설법을 들었다 하여 이름을 낙수사라고 하였다. 또 산 이름은 본래 원적산이었으나 1천 명이 모두 득도하여 성인이 되었다고 해서 천성산(千聖山)으로 바뀌었다고 한다.

 

원효대사는 장마로 인한 산사태(山沙汰)로 중국 당(唐)나라 태화사(太華寺) 승려들이 매몰(埋沒)될 것을 예견하고, "해동원효 척판구중(海東元曉 擲板救衆 : 신라 원효가 판자를 던져 대중을 구제한다)"이라 쓴 현판을 태화사로 날려 보내 승려를 구하자 1천 명의 승려가 신라에 와서 대사의 제자가 되었다고 했다('송고승전(宋高僧傳)' 참조). 대중들은 천성산 상봉에서 원효의 화엄강설(華嚴講說)을 듣고 모두 득도(得道)했다고 한다. 부산광역시 기장군 장안면 장안사(長安寺) 뒷산의 척판암(擲板菴)은 원효대사가 판자를 던진 곳이라 해서 이름 붙여졌다.

 

원효는 산내에 89암자를 지어 1천 명의 대중을 가르쳤으며, 당시 각 암자에 흩어져 있는 대중을 모으기 위해 큰 북을 사용했다고 한다. 그 북을 매달아 두었던 집북재와 화엄경을 설법하던 화엄벌 등이 남아 있다.

 

물이 떨어지며 무지개로 피어나는 홍룡사에 가면 염리심(厭離心)이 절로 난다. ‘염(厭)’자는 싫어할 염으로서 괴로움과 괴로움의 원인을 싫어해서 이로부터 벗어나고자 하는 마음이다. 염리심은 윤회를 벗어나고야 말겠다는 간절한 마음으로 출리심(出離心)이라고도 한다. 

 

20190902_163157[1].jpg

 

‘깨달음(佛)을 챙긴다(念)’라는 선(禪)의 의미보다는 그저 마음이 가라앉고 고요한 평안을 느끼는 상태, 다시 말해 세속의 흐름에 들뜨는 것을 달갑게 여기지 않는 염리심에 감응하기 때문인 것 같다. 

 

20190902_163115[1].jpg

 

홍룡폭포를 구경한 다음 폭포 옆의 관음전에서 백의관음, 랑견관음을 참배하면 마음을 정화시키고 힐링할 수 있다. 폭포를 조용히 바라보는 것 자체가 기도고 참선이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