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9 (일)

  • 구름조금속초5.1℃
  • 눈1.7℃
  • 흐림철원1.1℃
  • 구름많음동두천3.7℃
  • 구름많음파주3.9℃
  • 흐림대관령-2.5℃
  • 연무백령도5.8℃
  • 구름조금북강릉5.2℃
  • 구름많음강릉5.4℃
  • 구름조금동해5.2℃
  • 구름많음서울3.1℃
  • 비인천3.8℃
  • 흐림원주2.9℃
  • 구름많음울릉도6.5℃
  • 연무수원5.8℃
  • 흐림영월1.3℃
  • 구름많음충주3.5℃
  • 구름많음서산7.2℃
  • 구름많음울진7.6℃
  • 연무청주5.9℃
  • 연무대전8.3℃
  • 구름많음추풍령4.8℃
  • 연무안동3.3℃
  • 구름많음상주5.7℃
  • 연무포항8.0℃
  • 구름조금군산7.5℃
  • 연무대구7.5℃
  • 흐림전주5.5℃
  • 맑음울산8.0℃
  • 연무창원6.9℃
  • 연무광주4.6℃
  • 구름조금부산6.8℃
  • 구름조금통영7.0℃
  • 흐림목포5.2℃
  • 연무여수7.2℃
  • 연무흑산도8.5℃
  • 흐림완도8.0℃
  • 흐림고창5.3℃
  • 흐림순천5.0℃
  • 연무홍성(예)7.1℃
  • 연무제주8.8℃
  • 흐림고산9.7℃
  • 흐림성산8.9℃
  • 연무서귀포9.0℃
  • 구름조금진주7.5℃
  • 구름조금강화4.5℃
  • 구름많음양평2.1℃
  • 구름많음이천3.8℃
  • 흐림인제2.2℃
  • 흐림홍천-0.3℃
  • 흐림태백-0.5℃
  • 흐림정선군0.3℃
  • 흐림제천1.2℃
  • 구름많음보은4.9℃
  • 구름많음천안5.3℃
  • 구름많음보령7.6℃
  • 구름많음부여8.3℃
  • 구름많음금산6.8℃
  • 흐림부안7.3℃
  • 흐림임실3.5℃
  • 흐림정읍5.7℃
  • 흐림남원3.9℃
  • 흐림장수2.2℃
  • 흐림고창군4.3℃
  • 흐림영광군5.5℃
  • 구름조금김해시7.1℃
  • 흐림순창군3.0℃
  • 맑음북창원7.2℃
  • 구름조금양산시7.2℃
  • 흐림보성군6.1℃
  • 흐림강진군5.6℃
  • 흐림장흥5.8℃
  • 흐림해남5.1℃
  • 흐림고흥5.7℃
  • 맑음의령군7.5℃
  • 흐림함양군6.3℃
  • 구름많음광양시7.0℃
  • 흐림진도군7.3℃
  • 흐림봉화2.7℃
  • 흐림영주3.8℃
  • 구름많음문경5.5℃
  • 구름많음청송군4.0℃
  • 구름많음영덕6.2℃
  • 흐림의성5.3℃
  • 구름많음구미8.2℃
  • 구름조금영천7.9℃
  • 맑음경주시7.0℃
  • 구름많음거창6.6℃
  • 구름많음합천7.8℃
  • 맑음밀양7.5℃
  • 구름많음산청6.0℃
  • 구름조금거제7.8℃
  • 구름조금남해8.2℃
삶의 무게 / 해인 이호형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수필

삶의 무게 / 해인 이호형


최철수-벚꽃길-2012-O136.jpg

 

삶의 무게 / 해인 이호형

 

시간(時間)은 잠시 바람으로 비껴 갈수도 있지만

저마다 삶의 의미를 갖고

까맣게 타 들어가는 가슴

조금 열어보면

어느새 조용한 몸짓으로

고여 있는 그리움

후들거리는 다리에 온 힘을 주고 돌아앉아

지난 그리움 보다 더 뜨거운

눈물 같은 그리움이 있습니다.

오늘을 살아가는 삶이란 공간(空間)속에

사랑과 미움

만남과 헤어짐을

짙은 커피 향에 휘 저어면서

그리움 반

아쉬움 반

미련 반

보듬어줄 사랑도 반은 남았는데..

초록의 싱그러운 계절에도

회색의 고독을 그릴수도 있는데..

눈으로만 우는 것이 아니라

가슴으로도 울고

꿈을 꾸고 사랑 할 수도 있는데..

같은 눈높이로 세상을 바라보면서

서로가 작은 꿈 하나씩 가슴에 묻고

사랑하면서 사랑하고 싶었습니다.

오늘 새로운 사랑이 찾아온다면

이보다 가슴 떨릴 일 또 있을까!

이제와 새삼

때깔고운 꽃망울 사이로

꽃 무지개 뜨기라도 할까마는...

혼자만의 공간(空間)에 자리 잡은 고독이

이따금씩 나를 괴롭히곤 하지만

애써 웃음의 여유로

작은 눈망울 같은 알갱이들이 가득한

싱그러움을 찾아

어제와 오늘을 가로누워

깊은 가슴속으로

차라리 혼자이길 염원하고 있는지도 모릅니다.

상처 없는 사랑은 없지만

없으면서도 늘 있는 듯

그리움으로 가슴 메우는 사랑이

남아 있으면 좋겠습니다.

가끔은 조여 오는

알 수 없는 두려움에

잡히지 않는 허공(虛空)을 허우적거려 보지만

지난 시간(時間)억겁(億劫)의 세월을

묻은 흔적(痕迹)이

화석(化石)으로 남았는데도

변하지 않는 삶을 이어갈려는 욕심에

짊어진 어깨너머로

못내 시린 것은

아직도 다 그려놓지 못하고

제자리 떠나지 못하는

안타까움인가 봅니다.

가슴 끝이 자꾸만 아려서

잠 못 들게 할 때도

낮 설지 않는 꿈길에서 허덕이면서

아무런 두려움 없이

당신의 두 손을 부여잡고

놓지 않으려는

보잘것없는 그리움인가 봅니다.

구비마다 지쳐가는 고통속의 삶이지만

찻잔이 식어갈 때의 아쉬움까지도

이제는 낮아진 어깨 그 위로

숨죽여 오열하듯

보슬비 내리고

내가 아프면 내 마음처럼

가슴으로 비가 올까

다가오지 않을 기다림이

얼마나 공허(空虛)한 時間으로

힘든 삶을 만드는지

홀로 깊은 어둠을 섬기며

세상이 끝날 것 같은 생각이 들 때도

채 들어 내지 못하고

안타까워만 했던 아픔들을

오래도록 내 가슴에만 간직하고 싶습니다.

아!

조금만 더 나를 사랑했더라면

한번 도 안아주지 못한

나를

이만큼 살아온

먼 어제를

무엇이 이토록 텅 빈 가슴으로

만들어 놓았는지

하염없이 고여 드는 이것을

어떻게 다 말할까

내 친 걸음에 젖은 풀잎마다

손 흔들며 인사하고

돌아가면 아무것도 없을 것 같은 외로움에

조금만 더 걸어가고 싶습니다.

진한 키스보다

가벼운 입맞춤을 좋아하고

마음의 꽃잎이 부드럽고

생각의 향기가 정직하고

행동의 가지마다 잘 정돈된

성숙한 중년(中年)의 모습으로

모든 것에 감사하고

가슴에 와 닿는 게 먼저이고

느끼는 감정이 우선이고

살아온 날보다 적게 남은 時間이지만

스쳐지나 가는 바람처럼

하나씩 지워 가면서

이제는 무딘 마음 홀연히 벗어놓고 싶습니다.

아침햇살에 흐드러지게 웃는

연분홍 진달래꽃처럼

더 많은 사랑으로 사랑하며

살아가야 할 이유를 가득 채우면서

삶의 무게를 느끼고 싶습니다.

 

 

작가소개 / 해인 이호형

해인.jpeg.jpg


이호형(531215)

경남합천출생

양산시 삼동4길3 중부동203(010-5768-6366,010-8249-6366)

이메일주소-hmlee4477@paran.com

2011년 한국미소문학 시부분 신인상

양산삽량문학회장

사회복지사,심리상담사,교통안전상담사,장애인식개선강사

지체장애인경남협회양산지회부지회장

사)박정모 회장

오작교봉사단장

경주이씨양산화수회부회장(청,장년회장)

청맥회부회장(장애인봉사단체)


행전안전부장관표창

경남도지사표창

경남지방경찰청장표창

지체장애인중앙회장표창

한국장애인연맹회장표창

양산시장표창3회

양산시의회의장표창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