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6 (일)

  • 흐림속초5.0℃
  • 구름많음8.8℃
  • 구름많음철원8.9℃
  • 구름많음동두천9.8℃
  • 구름많음파주9.7℃
  • 흐림대관령-0.7℃
  • 구름많음백령도5.0℃
  • 흐림북강릉4.9℃
  • 흐림강릉5.2℃
  • 흐림동해6.7℃
  • 구름많음서울10.3℃
  • 구름많음인천10.1℃
  • 구름많음원주10.0℃
  • 비울릉도4.8℃
  • 구름많음수원11.0℃
  • 구름많음영월8.2℃
  • 구름많음충주9.7℃
  • 구름많음서산9.9℃
  • 흐림울진8.1℃
  • 흐림청주11.1℃
  • 흐림대전10.3℃
  • 흐림추풍령8.6℃
  • 흐림안동7.9℃
  • 흐림상주9.5℃
  • 흐림포항9.1℃
  • 흐림군산10.7℃
  • 흐림대구9.6℃
  • 흐림전주11.6℃
  • 흐림울산8.8℃
  • 흐림창원9.2℃
  • 흐림광주10.8℃
  • 흐림부산9.7℃
  • 흐림통영10.1℃
  • 박무목포6.4℃
  • 흐림여수10.4℃
  • 박무흑산도6.6℃
  • 흐림완도10.4℃
  • 흐림고창8.6℃
  • 흐림순천9.6℃
  • 흐림홍성(예)9.9℃
  • 흐림제주12.8℃
  • 흐림고산12.2℃
  • 흐림성산12.9℃
  • 흐림서귀포12.2℃
  • 흐림진주10.1℃
  • 흐림강화9.8℃
  • 구름많음양평11.0℃
  • 구름많음이천10.4℃
  • 흐림인제6.5℃
  • 구름많음홍천8.8℃
  • 흐림태백0.5℃
  • 흐림정선군4.8℃
  • 구름많음제천7.4℃
  • 흐림보은9.5℃
  • 구름많음천안10.8℃
  • 구름많음보령10.8℃
  • 구름많음부여11.0℃
  • 구름많음금산9.4℃
  • 흐림부안10.5℃
  • 흐림임실9.2℃
  • 흐림정읍8.9℃
  • 흐림남원9.6℃
  • 흐림장수7.4℃
  • 흐림고창군8.6℃
  • 흐림영광군8.6℃
  • 흐림김해시9.5℃
  • 흐림순창군9.9℃
  • 흐림북창원9.6℃
  • 흐림양산시10.1℃
  • 흐림보성군10.5℃
  • 흐림강진군10.3℃
  • 흐림장흥10.5℃
  • 흐림해남9.8℃
  • 흐림고흥9.6℃
  • 흐림의령군10.3℃
  • 흐림함양군9.4℃
  • 흐림광양시10.0℃
  • 흐림진도군8.6℃
  • 흐림봉화6.3℃
  • 흐림영주7.9℃
  • 구름많음문경9.2℃
  • 흐림청송군6.6℃
  • 흐림영덕8.5℃
  • 흐림의성9.1℃
  • 흐림구미10.3℃
  • 흐림영천9.4℃
  • 흐림경주시7.6℃
  • 흐림거창8.7℃
  • 흐림합천10.1℃
  • 흐림밀양9.9℃
  • 흐림산청9.1℃
  • 흐림거제10.1℃
  • 흐림남해9.9℃
'3천인 분 팥죽'...안녕 비는 동지/ KBS News 유튜브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뉴스

'3천인 분 팥죽'...안녕 비는 동지/ KBS News 유튜브

앵커 멘트 
내일이 일년 중 밤이 가장 길다는 '동지'인데요. 
 
3천인분의 팥죽을 끓여서 함께 나누는 등 동짓날의 의미를 되새기는 전통행사들이 곳곳에서 열렸습니다. 
 양성모 기자입니다. 
 
리포트 
영하의 추위를 녹이듯 붉은 팥죽에서 모락모락 김이 솟아오릅니다. 팥만 150킬로그램, 12시간을 꼬박 끓인 3천인 분 팥죽입니다. 
 
잔병을 없애고 액땜도 해 준다는 동지 팥죽을 이웃끼리, 가족끼리 함께 나눕니다. 
인터뷰 류경수(서울 가산동): "초등학교 때까지는 주로 먹었는데 커가면서, 아이들도 먹을 기회도 없고 어른들도 똑같이 먹을 기회가 없는데" 한땀 한땀 정성스런 바느질. 팥이 가득 든 주머니가 한 시간 만에 완성됩니다. 
 
악귀를 쫓아내기 위해 집안 구석구석 팥을 뿌렸던 우리의 전통문화를 되살린 겁니다. 
 
인터뷰 
니나 첸(중국인 관광객): "중국이나 미국에 있을 때는 한번도 경험 해보지 못한 건데 바느질이 무척 재밌습니다." 
추운 겨울을 무사히 나기 바라는 굿이 서울 강남의 한복판에서 벌어집니다. 동짓날 황해도 지역에서 펼쳐졌던 철무리굿입니다. 
 
인터뷰 
박현희(경기도 고양): "내년에 저희 가족도 모두 자기 하는 일 즐겁게 했으면 하는 바람을 가지고 굿을 보러 왔습니다." 
시대가 바뀌어도 모두의 안녕을 바라는 동짓날의 의미는 변하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양성모입니다.
 
 
출처=KBS News 유튜브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